골프를 치는 사람들은 MFS를 한번쯤은 들어본 적이 있을 겁니다.  MFS는 클럽 피팅샤프트 제조 업체로 유명한 기업입니다. 최근들어 골프 클럽의 피팅이 중요해 지고 사람들의 관심이 늘어만가고 있는데요.. 드라이버나 아이언의 경우에는 자신의 스윙과 신체에 맞는 클럽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프로들도 경기 전에는 항상 피팅샵을 찾아 클럽을 자신에게 맞추기도 하지요.

MFS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이루다' 드라이버를 선보였는데요, 올해에는 용의 해를 맞이하여 흑룡을 컨셉으로 한 '이루다 드래곤(IRUDA DRAGON)'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출시에 앞서 '이루다 드래곤 드라이버 챌린지 체험단'을 얼마전에 모집했습니다. 

저는 구력이 1년도 안되는 왕초보 골퍼입니다. 필드 경험이 얼마 없지만 스크린에서 쌓은 실력으로 머리 올릴 때 106개를 기록했고, 지난해 최고 기록 96을 기록하는 등 회사에서 골프 신동으로 불리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올해는 두번 나갔는데... 좌절만하고 기죽은 상황입니다.

현재 드라이버는 투어스테이지 VIQ를 쓰고 있습니다. 정말 좋은 클럽인데요, 야구 하던 습관이 있어서 그런지 자꾸 골프 공을 똑바로 안보내고 1루, 3루 쪽으로 밀어치고 당겨치려고 합니다. 한국 사람들은 스코어가 나지 않으면, 자신의 연습 부족이나 실력을 탓하지 않고 애꿎은 클럽을 탓한다고 하는데요.. 저도 새로운 클럽에 대한 동경이 생겨서 '이루다 드래곤 드라이버 챌린지 체험단'에 신청을 했습니다.

운 좋게도, MFS 담당자님께서 뽑아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람쥐..

그리고, 오늘 발대식 있었고, 드디어 '이루다 드래곤 드라이버'를 손에 쥐었습니다. MFS에 따르면 이루다 드래곤 드라이버는 아마추어 골프들이 가장 편안해 하는 460CC 체적에 고 반발 헤드페이스(SP700TI)를 장착한 2-PIECE 바디 구조로 되어 있으며, 탁월한 타구감, 청명한 타구음, 최고의 비거리를 경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페이스 전면에 걸친 넓은 스윗 스팟을 통해 중심에 맞지 않더라도 비거리의 차이를 최소화하도록 했으며, 특수 제작된 전용 샤프트는 고탄성 소재를 구조적으로 배열하여 실제 스윙 스피드에 비해 빠른 볼 스피드를 만들어 내어 쉽고, 멀리 칠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합니다.

 

 

이루다 드래곤 드라이버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고대하던 드라이버와 조우했습니다. 지금 쓰고 있는 투어스테이지 VIQ가 10.5도에 샤프트 SR을 쓰고 있어서, 이루다 드래곤은 9.5도로 신청을 했습니다.

지난해부터 돌풍을 일으켰던 화이트 헤드에 흑룡이 마치 승천하는 듯한 이미지는 비거리를 확실히 늘려 줄 것이란 기대감을 가지게 했습니다.  

샤프트에도 용 그림이 그려져 있으며, 특이한 것은 '오직' 이라고 한글이 씌여져 있습니다. 

그립은 일본 최고의 인기 그립 중 하나인  'NO1' 이구요.

헤드 커버에도 용이 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스크린골프방에 가서 휘둘러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다른 일정이 있어 사진을 찍어 두는 것으로 만족했습니다. 내일 드라이빙레인지에 가서 테스트 해 볼 예정입니다.

골퍼가 장비 탓 하지 말고 열심히 연습해서 실력을 쌓아 가는 것이 중요하지만, 새 클럽을 경험해 본다는 것만큼 설레이는 것이 없는 듯 합니다. 어서 내일이 왔음 하는 바람입니다.

 

신고
Posted by 멋나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