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
생후 6개월된 준희도 이번 설 연휴에 할아버지들이 세뱃돈을 주셨습니다. 외가쪽 친척들은 안주셔서 쬐끔 섭섭하긴 했지만, 태어나서 처음 받은 세뱃돈이니 이 돈을 잘 모아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최근 KT 올레 광고 중 하나가 세뱃돈을 받으면 엄마가 빼앗아 가서 아이들이 돼지 저금통에다 직접 세뱃돈을 받는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등장하는데, 저는 그 세뱃돈을 마눌님에게 빼앗기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마눌님과 협의를 했습니다. 비록 6개월밖에 되지 않아 아무것도 모르는 준희이지만, 지금부터 통장을 만들어서 나중에 들어오는 용돈 모두를 관리하자고... 절대로 무슨 일이 있어도 그 돈은 건드리지 않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면서 말이죠.

도장 만들기
금융거래를 하기 전에, 먼저 준희 도장을 만들었습니다. 지난 번 청약통장을 만들기 위해 은행을 들렀을때, 도장이 없어서 대략 난감한 상황에 빠진적이 있었는데요. 가족임을 증명할 수 있는 주민등록증이나 의료보험증이 있어도 도장이 없으면 소용이 없었습니다. 아이 이름으로 개설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모 싸인도 안되고 오직 도장이 필요한 것이죠.

그래서 오늘 큰맘먹고 도장을 팠습니다. 그런데 요새 도장을 어디서 만들어야 될지 감감했습니다. 회사 근처에서 도장을 만들어 주는 간판을 본 적이 없었고, 지식인이나 거기에 물어봐도 속시원히 대답해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동료에게 물어물어, 도장을 판매하는 근처 문방구에 갔습니다.

뽀대나게 좋은 나무로 된 도장을 선택하고, 이름도 한글이 아닌 한자로 파 주었습니다. 생각보다 비싸긴 했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도장보다 훨씬 뽀대 납니다.

CMA
비 정기적으로 들어오는 이러한 돈을 어디에 보관할까 생각하다가, 입출금도 쉽고 하루만 넣어도 이자가 붙는 CMA에 돈을 넣기로 했습니다. 일반 통장은 비록 돈은 적지만 이자가 거의 없고, 적금이나 부금은 이자가 붙지만 일정기간동안 찾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내일은 세뱃돈으로 받은 14만원으로 준희의 첫 거래 통장을 만들어 주려고합니다. 출생신고한 이후에 주택청약종합통장을 만들었고, 늦었지만 도장도 팠고, 첫 거래 통장인 CMA도 만들었는데.. 이제 필요한건 뭐가 있을까요? 남들은 교육 보험도 이야기하던데.. 글쎄요.. 오랫동안 길게 넣는 보험은 제 스타일과 맞지 않아서 펀드로 넣을까 합니다만...



Posted by 멋나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