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는 3년된 푸들강아지가 있습니다. 남들은 혼수로 뱃속에 아이를 가지고 오는 경우가 있는데, 저는 혼수로 마눌님 집에서 키우는 3개월 된 푸들 강아지를 데리고 왔었습니다. 푸들은 털이 안빠지고, 영리해서 아이를 낳아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준희를 낳기 전까지는 다운이(푸들)는 온갖 귀한 대접을 받으며 잘 자랐죠. 그런데 준희가 태어나고서부터는 안방에도 들어오지 못합니다.  철창으로 안방을 못들어오게 막아 놓았더니, 이제는 들어오면 안되는 곳인 줄 알고 철창을 치워놓고 문을 열어 놓아도 들어오지 않습니다. 응가나 오줌도 꼭 화장실에서 싸고, 절대로 다른 곳에는 싸지도 않습니다.

준희가 우리 식구라는 것을 아는지, 다운이는 준희를 향해 짖거나 으르렁 거리지 않습니다. 가끔씩 집에 놀러오는 아기들이 있는데, 걔네들한테는 다운이가 으르렁 거리기도 하는데말이죠.. 준희도 다운이가 신기한지, '다운이'를 한참이나 뚫어져라 보거나, 앉고서 다운이 어딨어? 하면 다운이쪽을 쳐다 봅니다.



훈련된 강아지들은 손을 잘 내입니다. 준희를 안고 제 손으로 '손'달라고 하면 잘 주는데, 준희 손으로 '손'달라고 하면 고개를 휙~ 돌려버립니다. 아직까지는 준희가 자기보다 서열이 밑이라는 것이죠. 그렇지만 준희가 손으로 다운이를 쓰다듬으면 가만히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준희의 발도 막 빨아줍니다.

서열은 낮지만, 우리 가족이라는 것을 이제 다운이도 아는 듯 합니다. 처음에는 아기와 강아지를 함께 키운다는 것이 썩 내키지 않았습니다. 저는 다운이가 처음 키워보는 강아지이고, 마눌님은 어릴적부터 강아지와 함께 살았기 때문에 강아지가 없으면 허전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임신하고 나서 마눌님이 아기를 낳고도 다운이를 꼭 키우겠다고 저한테 몇번이고 다짐을 받아내기도 했었죠. 저는 가끔씩 다운이를 1년 동안만이라도 보내자고 했는데, 목욕시키는 것이며 미용이며, 자기가 다 하겠다며 절대로 그럴 수 없다고 했습니다. 예전에 해 놓은 말도 있고 해서 준희랑 다운이랑 함께 키우고 있는데 나쁜점은 그닥 없습니다. 푸들이라 털도 안빠지고.. 만약 털이 빠지는 다른 강아지였다면 상황은 바뀌었을테지만요.  준희가 커갈때 다운이가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멋나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창한 봄날, 태어나서 처음으로 공원 나들이를 갔습니다.
소심하고 무서움을 많이 타는 나...
첫 바깥세상 나들이는 너무나도 재미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벚꽃이 하나 둘 피기 시작하여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어난지 10개월이 된 나
여전히 아빠랑 떨어져 다닌게 너무나도 무섭습니다.
다른 개들은 밖에 나가면 좋아서 주인은 뒷전이고 이곳 저곳 다니느라 바쁘다던데..
나는 언제 무서움이 없어질까요? 흐흐흐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멋나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삭발을 하였습니다.
복실복실하던 나의 털...
싹~ 밀어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랬던 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만 남긴채... 싹~ 밀어버렸습니다.

아 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멋나미
TAG 다운이
2007년 6월 16일 저 다운이가 태어났습니다. 아름이 누나와 함께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생겼죠? 태어나자 마자, 까만코, 삐죽 튀어나온 입주둥이, 얌전한 모습에 아름이누나보다 귀여움을 독차지 했답니다. 병원이 아니라 집에서 태어났는데, 글쎄 할아버지가 배꼽이 많이 튀어나오면 안이쁘다고,  배꼽을 너무 많이 잘랐어요..ㅠㅠ. 덕분에 병원가서 배꼽치료를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어난지 일주일째 되던 6월 23일입니다. 아직 눈을 못뜨고 있지만. 귀엽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일정도 지나서 배꼽에 붙은 반창고를 떼었어요... 꼬리도 짧게 잘랐는데 아픈지도 몰랐죠. 대자로 뻗어서 자고 있는 것이 바로 저랍니다. 챙피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섬하죠? 자고로 남자는 이정로도 핸섬해야지..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이 흘러흘러, 엄마와 누나와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누나가 결혼을 해서 혼수로 같이 왔어요.. 5개월이 된 저의 모습이에요... 검은 눈동자에, 검은 코... 잘생겼죠? 근데 혼자와서 너무 쓸쓸했답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나 외로워서 이렇게 쓸쓸할때가 많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진 다운이가 되기 위해 털도 깎고 푸들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죠. 그리고 기다리는 훈련도 하고 있답니다. "앉아, 기다려!, 엎드려" 아직은 너무 힘들어요~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릴때의 모습.... 잠은 정말 천하장사도 못이기는 것 같아요.. 저는 잠이 없는 편인데, 우리 엄마아빠는 잠돌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스마스 이브날, 목욕이쁘게 하고 털도 손질하고 한포즈 잡았어요.
Posted by 멋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