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는 지금은 활동을 하지 않는 휴화산이 많습니다. 큐슈지방에도 휴화산이 있는데요 바로 아소산입니다.


아소산 분화구에는 아직도 유황냄새가 진동하며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구마모토에서 아소산으로 가기 위해서는 큐슈 횡단 특급을 타고 갑니다. 큐슈 횡단 특급 열차는 구마모토에서 08:32, 11:37, 14:36, 17:35에 출발하여 아소를 거쳐 오이타까지 갑니다. 이름만 특급이고, 단선철길을 덜컹거리며 달려갑니다.


오전에 구마모토 성을 둘러보고 아소산을 오르기 위해서는 11:37행 기차를 타야됩니다. 아소역에 도착하는 시간은 12:45입니다. 점심은 도시락으로 해결합니다. 일본은 도시락 문화가 발달되어 있기 때문에 다양한 도시락을 맛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파는 것고 비슷한 왼쪽 도시락은 맛이 별로이기 때문에 오른쪽 도시락 처럼 돼지나 닭고기를 볶은 도시락을 먹길 추천해 드립니다.


큐슈 횡단이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단선 철길로 난 풍경이 운치있습니다.


12:45경 아소역에 도착합니다. 아소역에서 분화구가 있는 아소산니시까지는버스는 하루에 7차례 밖에 없는데, 구마모토로 돌아오는 것을 고려한다면 적어도 13:25분 버스를 타야 됩니다.  



아소역 버스정류장는 아래와 같이 화구 정보가 있습니다. 견학이 가능한지 불가능한지 알려주는데, 여름에는 대부분 견학이 가능합니다.


약 40분 정도를 꼬불꼬불 산길을 따라 갑니다. 마치 제주도 한라산에 오르는 것 같습니다. 산 중턱에는 소를 방목하여 키우기도 합니다.


아소산니시에서 분화구까지는 케이블카를 타면 좋습니다. 왕복을 끊지 않고, 편도로 끊었습니다. 왜냐면 주변 경치를 보면서 걸어 내려오기 위함이죠. 걸어서 내려오면 아소산니시까지 약 20분정도 걸립니다.


케이블카를 타면 5분만에 분화구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케이블카에 내려서자마자 코를 찌르는 유황냄새가 납니다. 그러나 그리 심하지 않은 편입니다. 온천을 보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주변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데, 이때 사다리를 이용하게 되면 분화구 속까지 찍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다리 이용하는데 요금을 내야 됩니다. 100엔입니다.

 
때마침 유치원에서도 아이들이 견학을 왔습니다. 빨간 모자를 쓴 이들이 너무나도 앙증맞고 귀엽습니다.


아소산니시에서 15:45분에 출발하는 버스를 타고 내려와 16:41에 출발하는 구마모토행 열차를 차게되면 17:54에 구마모토에 도착합니다. 오전에는 구마모토 성만 둘러 보았기에, 전차를 타고 번화가에 가서 저녁을 먹고 다시 후쿠오카로 돌아오면 하루를 정말로 알차게 여행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멋나미

TV에서 일본을 소개할 때 빠지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온천으로 유명한 벳부, 하얀 설원이 장관인 삿뽀로... 그리고 일본 속 유럽 '하우스텐보스'가 있습니다.

하우스텐보스는 하우스텐보스는 17세기의 네덜란드의 왕궁과 거리를 재현한 곳입니다. 일본 큐슈 나가사키현에 있으며, 후쿠오카에서 기차로 약 1시간 50분 거리에 있습니다.

2009/01/29 - [여행/2008 큐슈] - 일본 큐슈 여행_하우스텐보스행 기차

하우스텐보스를 제대로 여행하기 위해서는 꼬박 하루를 투자해야 된다고 합니다. 여행을 가기 전, 검색 등으로 살펴본 하우스텐보스는 정말 어마어마해서 정말 하루도 모자를 듯 합니다. 그러나 막상 하우스텐보스를 여행하게 되면, 여유롭게 하루 정도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밤에 하는 불꽃놀이는 볼수 없지만..

찌는 듯한 더운 날씨 덕분에 돌아다니는 것이 힘들기는 했지만, 펠리스하우스텐보스에서부터 유트레히트, 해상크루즈, 캐널스테이션 등 코스를 제대로 잡기만 하면 느긋한 여행이 될 수 있습니다.

제가 추천하는 하우스텐보스 추천 코스입니다. 물론, 사전에 패스포트(우리나라 놀이공원으로 따지면 자유이용권)를 구입하셔야 합니다.

우선, 입국장으로 들어서면, 먼저 바로 옆 테디베어 박물관으로 갑니다. 테디베어의 모든 역사가 있는 박물관을 가볍게 구경합니다. 


하우스텐보스에는 조그마한 운하가 있는데, 이 운하를 따라 운행하는 캐널 크루저가 있습니다. 하우스텐보스 운하를 한바퀴 도는데 약 30분 정도 소요됩니다. 일단 캐널 크루저를 타고 하우스텐보스 한바퀴를 휙~~ 돕니다.


하우스텐보스에서 숙박도 가능한데,  특히 신혼부부들에게 인기라고 합니다.  밤에는 화려한 불꽃 쇼가 펼쳐지기 때문에 1박 2일 일정으로 하우스텐보스를 방문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아래보이는 건물이 하우스텐보스 JR 젠닛구 호텔입니다.


아래는 호텔 유럽.


캐널 크루즈를 타고 한바퀴를 돌아 다시 입국장 근처에서 내립니다. 이번엔 셔틀버스를 탑니다. 이 모든 것은 패스포트가 있으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셔틀버스를 타고 하우스텐보스의 제일 끝, 팰리스 하우스텐보스가 있는 스파켄불그 버스정류장에서 내립니다. 입국장에서 종점까지는 10분도 채 걸리지 않습니다. 스파켄불그 정류장에서 내리면 해상 크루즈를 탈 수 있는 선착장으로 갑니다. 지금이야 정확하게 몇시간 단위로 해상 크루즈가 출발하는지 모르겠지만, 우선 크루즈 출발 시간을 확인합니다.


범선 출발 전까지 시간이 남는다면, 근처의 팰리스 하우스텐보스를 구경합니다. (범선 선착장에서 팰리스 하우스텐보스까지 도보 5분입니다)


팰리스 하우스텐보스는 네델란드의 여왕이 거주하는 궁전 외관을 그대로 재헌한 건물이고, 건물 뒷편에는 바로크 양식의 정원이 펼쳐져 있습니다.


범선을 타고 바닷가(?) 근처를 한바퀴 돈 후 다시 선착장으로 돌아옵니다. 시간은 대략 30~40분 정도 소요됩니다.

이제부턴 본격적인 하우스텐보스 구경이 시작됩니다. 버스가 온 길을 따라 역으로 다니면서 건물 곳곳을 구경합니다.
배가 고프다면, 근처 식당가에서 점심을 먹을 수도 있습니다.

하우스텐보스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유트레히트에 오르면 하우스텐보스 전경이 눈앞에 펼쳐집니다.


그리 높지는 않지만, 한눈에 하우스텐보스가 눈앞에 펼쳐집니다.


이렇게 다시 셔틀버스가 다니는 길로 출국장까지 걸어가면서 느긋하게 하우스텐보스를 즐기시면 됩니다. 관광객의 얼굴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처리해 등장인물로 활약하는 그랑 오딧세이, 거대한 물쇼를 연출하는 호라이존 어드벤처 등도 빼놓을 수 없는 재미입니다.



하우스텐보스에서 머문 시간은 8시간. 점심먹고, 배타고, 쇼보고. 충분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나 다시 가고 싶지는 않은 곳이네요.

Posted by 멋나미

일본 큐슈지역의 유명한 곳 하나인 하우스텐보스. 이곳으로 가는 전용 열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은 기차가 특히 발달되어 있는데, 각 행선지마다 특색있는 테마 열차들이 많다. 내부는 새마을호와 비슷하지만, 좌석 앞뒤 간격은 더 넓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도,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등급에 따라 기차 이름을 짓지 말고, 행선지에 따라 기차 이름을 짓는건 어떨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멋나미
초밥의 나라 일본, 후쿠오카 여행자들은 꼭 한번 가봐야 되는 초밥집이 있습니다.
후쿠오카역 뒤쪽 요도바시카메라 건물에 있는 스시온도가 바로 그곳입니다.

다양한 초밥들을 맛볼 수 있고, 더구나 가격도 100엔으로 저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위 모니터로 먹고 싶은 것을 주문할 수도 있고, 트레일로 오는 저 초밥들을 직접 먹어도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물가를 감안한다면, 여행자들에게는 한번쯤 꼭 들러볼 만한 초밥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밥을 먹고 나면 건물 전체가 카메라 등 전자제품 파는 곳이라 구경도 해볼만 합니다.

Posted by 멋나미
다자이후 텐망구가 공부의 신들이 모셔져 있는 곳이다. 그래서 수학여행으로 많이 찾는 곳 중 하나라고..

텐망구 입구에는 황소 동상이 있는데, 황소의 머리를 쓰다듬으면 머리가 좋아져서 공부를 잘하게 된다는 전설이 있다. 그래서인지 뿔과 입부분이 맨들맨들해 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텐만구 안쪽 곳곳에는 이렇게 소원을 적어서 묶어놓은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근데 왜 하필 하늘색으로 했을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것은 무엇에 쓰인 물건인지 모르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못에서 노닐고 있는 잉어들과 자라? 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사찰에 가게되면 사찰 입구에 약수를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다자이후텐망구에서도 약수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 맛은? 미지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전병이 유명한 곳이기에 곳곳에서 매화 말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장실 입구.. 기모노 입은 남자. 여자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큐슈국립박물관 입구. 1층까지는 입장료 없이 들어갈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멋나미
다자이후역에서 텐만구 가는길 옆으로 상점이 즐비해 있다.


대개 이러한 관광지는 기념품을 파는 상점이 많은 법. 이곳도 일본삘 나는 악세사리와 이곳의 명물 매화전병을 판다.



아담하고 소박한 거리. 화려한 건물 보다는 일본의 건물들은 소박해서 더더욱 좋다.


화려한 네온사인이 아닌 세월의 흔적과 비와 바람과 눈과 공기의 부대낌, 그 속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일본인.


Posted by 멋나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