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3연전 중, 비로 인해 모처럼 경기를 하게된 두산과 한화의 잠실 경기에서 고영민의 쐐기 3점 홈런으로 두산이 6대 2로 한화를 이겼습니다.

고영민은 이 경기 전까지 18개의 삼진을 먹어 팀내 삼진왕의 불명예를 안고 있었습니다. 타격이 안돼서인지 수비에서도 결정적인 에러를 통해 '고제트', '2익수'라는 별명을 무색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런 고영민이, 오늘 3대 2로 아슬아슬하게 리드를 하고 있던 6회말, 바뀐 투수 박성호의 직구를 통타해 좌측 담장을 크게 넘기는 3점 홈런을 터트려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그전 1회 첫번째 타석에서도 왼쪽 폴대를 살짝 비켜 나가는 대형 파울 홈런을 쳐 내며 홈런의 신호탄을 예감케 했습니다.


쐐기 3점 홈런을 터트리는 고영민 (사진 출처 OSEN)



사실 고영민은 김동주, 김현수 처럼 타격이 뛰어나지 않습니다.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고 타율이 2할 7푼이이 고작이었습니다. 3번타자라고 하기에는 무게감이나 실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장타율은 꾸준히 3할 5푼이상을 기록하고 있고, 타점은 66~70타점대를 기록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이틀 동안 쉬면서 감독님, 타격코치님의 조언을 들었다. 그동안 중심이 흐트러진 감이 있어 왼쪽 다리를 고정하면서 치는데 신경 썼더니 균형도 잡히고 타격감 올라오는 것 같다. 혼자만 홈런이 없어서 쑥스러운 마음이었는데 이 홈런 덕분에 팀이 이겨 기분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WBC 이후에 급격하게 떨어진 페이스를 이번 홈런을 계기로 다시 "고제트'로 부활을 하리라 믿슙니다. 기분좋은 4연승 ! 내일 한화의 경기가 남아 있긴 하지만, 화요일부터 벌어지는 선두 SK와의 경기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여주세요~!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