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3연전 중, 비로 인해 모처럼 경기를 하게된 두산과 한화의 잠실 경기에서 고영민의 쐐기 3점 홈런으로 두산이 6대 2로 한화를 이겼습니다.

고영민은 이 경기 전까지 18개의 삼진을 먹어 팀내 삼진왕의 불명예를 안고 있었습니다. 타격이 안돼서인지 수비에서도 결정적인 에러를 통해 '고제트', '2익수'라는 별명을 무색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런 고영민이, 오늘 3대 2로 아슬아슬하게 리드를 하고 있던 6회말, 바뀐 투수 박성호의 직구를 통타해 좌측 담장을 크게 넘기는 3점 홈런을 터트려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그전 1회 첫번째 타석에서도 왼쪽 폴대를 살짝 비켜 나가는 대형 파울 홈런을 쳐 내며 홈런의 신호탄을 예감케 했습니다.


쐐기 3점 홈런을 터트리는 고영민 (사진 출처 OSEN)



사실 고영민은 김동주, 김현수 처럼 타격이 뛰어나지 않습니다.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고 타율이 2할 7푼이이 고작이었습니다. 3번타자라고 하기에는 무게감이나 실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장타율은 꾸준히 3할 5푼이상을 기록하고 있고, 타점은 66~70타점대를 기록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이틀 동안 쉬면서 감독님, 타격코치님의 조언을 들었다. 그동안 중심이 흐트러진 감이 있어 왼쪽 다리를 고정하면서 치는데 신경 썼더니 균형도 잡히고 타격감 올라오는 것 같다. 혼자만 홈런이 없어서 쑥스러운 마음이었는데 이 홈런 덕분에 팀이 이겨 기분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WBC 이후에 급격하게 떨어진 페이스를 이번 홈런을 계기로 다시 "고제트'로 부활을 하리라 믿슙니다. 기분좋은 4연승 ! 내일 한화의 경기가 남아 있긴 하지만, 화요일부터 벌어지는 선두 SK와의 경기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여주세요~!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WBC 1라운드가 끝났습니다.  1,2위 순위 결정전에서 한국 국대야구팀이 일본을  1대 0으로 이기고 조 1위로 본선라운드에 진출했습니다. 한국이 조 1위를 차지한 것은 올림픽 금메달에 버금가는 성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일본에게 유리한 경기 대진표, 이승엽, 박찬호, 김동주 등 거물급 선수들의 불참으로 팀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 속에 이뤄낸 값진 1위였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지난 경기에서 14대 2라는 치욕의 콜드게임 패배를 당한 이후, 보기좋게 완봉승을 따냈기 때문에 자존심 강한 일본의 콧대를 단단히 꺾은 것도 쾌거라 할 수 있습니다.

한국대표팀 4번타자 역할을 톡톡히 해낸 김태균 (사진출처 : 뉴시스)



물론, 옥의 티도 있었습니다. 출루를 했을 때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고, 어이없는 견제사 등 주자들의 플레이는 많은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예선전을 통해서 부족했던 부분들은 본선에서는 일어나지 않도록 긴장 바짝 해야겠습니다.

1라운드를 통해서 투수나 타자들이나 모두 잘해주었습니다. 1라운드의 감회를 더듬으며 선수들에게 별점을 주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야구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에서 너무나도 주관적인 견해이기 때문에, 딴지를 거실 분들도 계시겠지만 기분 좋게 봐주시길 바랍니다.

먼저 타자부분입니다.

1. 이종욱 (★★☆☆☆) : 4경기 모두 1번타자로 출전했지만, 타격.250,  3안타 4볼넷 4득점으로 다소 실망스런 성적입니다. 수비에서 멋진 플레이를 보여준게 그나마 위안입니다.
 
2. 정근우(★★★☆☆) : 타격 .333, 4안타. 2번타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그러나 삼진이 3개로 많았던게 흠입니다.

3. 김현수(★★★☆☆) : 팀내 타율 2위로 3번 타자의 역할을 잘 해주었습니다. 그러나 타점이 1점밖에 없고, 어이없는 주루 플레이가 있었습니다.

4. 김태균(★★★★★) : 이승엽 공백의 우려를 말끔히 씻게 해 주었습니다. 차세대 4번타자 감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타율, 타점, 장타율, 출루율 나무랄 곳이 없습니다.

5. 이대호(★★★☆☆) : 타격 .375, 타점 2개, 볼넷 4개로 약간 아쉬운 성적을 냈습니다. 수비 불안도 있었죠. 그러나 든든한 슬러거입니다.

6. 추신수(★★☆☆☆) : 부상으로 출전여부가 불투명했고, 실전감각도 많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본선에서는 메이저리거로서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7. 이진영(★★★★☆) : 도쿄돔의 사나이 답게, 대만과의 첫경기 만루홈런이 인상적입니다.

8. 박경완(★★☆☆☆) : 예상을 깨고 선발출장을 했지만, 투수 운영에서 노련미를 살려주지 못했습니다. 일본전 콜드 패배, 1안타

9. 박기혁(★★★☆☆) : 박진만의 공백을 훌륭하게 메꿔주었습니다. 부드러운 수비는 물론, 타점도 3개를 기록했습니다.

10. 이범호(★★★☆☆) : 1안타가 홈런.

11. 고영민(★☆☆☆☆) : 타격이 살아나야 될텐데...

12. 강민호(★★☆☆☆) : 박경완의 벽에 막혀서...

13. 이용규(★★☆☆☆) : 출전 기회가 적었죠.

14. 이택근(★★☆☆☆) : 1득점...

15. 최   정(★☆☆☆☆) : 선발 출전 했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WBC 공식 홈페이지에 나온 한국팀 기록입니다.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돌이아빠 2009.03.11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로코롬 평가를 해주셨군요.

    전반적으로 중량감이 떨어지는건 사실입니다. 주루 플레이에서도 미스가 많았고.
    하지만 2라운드에서는 좀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1라운드 첫 경기에서 한국 야구대표팀은 도쿄돔의 사나이 이진영의 만루홈런에 힘입어 9대 0이라는 다소 싱거운 게임으로 끝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진영이 만루홈런을 치고 난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뉴시스)



이번 대만전에서의 수훈 선수를 꼽으라면 물론 만루홈런을 터트린 이진영 선수와, 대만타자들을 상대로 무실점 투구를 펼친 류현진, 봉중근 등 투수진들 입니다. 그러나 대만전의 숨은 공신은 김현수라 생각합니다.

첫 경기를 치르기 전, 박찬호, 이승엽, 김동주 등 중심 선수가 불참했고, 유일한 메이저리그 타자인 추신수의 팔꿈치 부상으로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서 올림픽 때보다 다소 약해졌다는 우려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여곡절 끝에 추신수가 합류를 했고, 이승엽의 존재감을 추신수가 충분히 해 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첫 경기에서 추신수는 3번이 아닌, 6번에 배치되었고 그 자리에는 지난해 타격왕이자 최고의 한해를 보낸 '김현수'가 나왔습니다. 김현수는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영양만점의 활약을 했습니다.

본선 게임 초반에 김현수는 대타로 출전을 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꼽으라면, 인본과의 본선 경기에서 2대 2로 팽팽한 승부를 벌이고 있던 9회 2사 1,2루에서 대타로 나와 좌완 마무리 에이스 이와세를 상대로 역전타를 터트리린 장면입니다. 이승엽의 동점 홈런 보다도 값진 안타였습니다. 왜냐하면 무사 2사 1,2루에서 더구나 왼손 에이스를 상대로 역전타를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이후 이와세는 무너져서 결국 한일전 첫게임을 5대 2로 이겼습니다.  이후부터 김현수는 3번타자로 선발 출전하여 27타수 10안타, 타율 3할7푼으로 3번 타자로서 맹활약을 펼친바 있습니다.

2안타 1볼넷 2득점 활약

오늘 대만전에 3번 타자로 출전한 김현수는 5타석 4타수 2안타 1볼넷 2득점으로 3번타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 냈습니다. 무엇보다도 뛰어난 선구안과 주루 플레이로 4,5번 타자에게 득점의 찬스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1회 무사 1,2루에서 상대 투수의 콘트롤이 불안한 것을 감안해 욕심내지 않고 끝까지 볼을 골라내, 무사 만루의 찬스를 만들었습니다. 큰 경기에서는 선취점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더구나 1회 무사 만루에서 4번타자가 들어섰다면, 투수는 심리적인 압박감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만약 김현수가 타점은 내겠다는 욕심으로 들어섰다면 만루의 찬스는 없었을 것입니다. 4번타자 김태균은 적시타를 터트리며 선취점을 뽑았고, 이후 이진영은 도쿄돔 상단을 때리는 대형 홈런으로 선발 리전창을 끌어내리고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대호의 내야 안타 때 2루주자 김현수가 홈으로 파고들어 득점을 올렸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5회말에는 센터 담장을 그대로 맞추는 대형 2루타를 터트렸고, 이후 이대호의 2루 깊숙한 내야 안타 때 빠른 발을 이용한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로 홈으로 파고들어 득점까지 올렸습니다.

김현수는 추신수의 합류 여부로 인해 그동안 존재감을 잊고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 WBC의 뉴스들을 보아도 김현수를 보도한 기사는 별로 없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대만에서 김현수의 활약을 보니 국대야구팀에 대한 우려는 없어도 될 듯 합니다. 앞으로 10년간 아니 은퇴할 때까지 김현수는 국대 야구팀의 든든한 3번타자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오늘 일본전에서도 김현수의 멋진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