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
생후 6개월된 준희도 이번 설 연휴에 할아버지들이 세뱃돈을 주셨습니다. 외가쪽 친척들은 안주셔서 쬐끔 섭섭하긴 했지만, 태어나서 처음 받은 세뱃돈이니 이 돈을 잘 모아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최근 KT 올레 광고 중 하나가 세뱃돈을 받으면 엄마가 빼앗아 가서 아이들이 돼지 저금통에다 직접 세뱃돈을 받는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등장하는데, 저는 그 세뱃돈을 마눌님에게 빼앗기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마눌님과 협의를 했습니다. 비록 6개월밖에 되지 않아 아무것도 모르는 준희이지만, 지금부터 통장을 만들어서 나중에 들어오는 용돈 모두를 관리하자고... 절대로 무슨 일이 있어도 그 돈은 건드리지 않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면서 말이죠.

도장 만들기
금융거래를 하기 전에, 먼저 준희 도장을 만들었습니다. 지난 번 청약통장을 만들기 위해 은행을 들렀을때, 도장이 없어서 대략 난감한 상황에 빠진적이 있었는데요. 가족임을 증명할 수 있는 주민등록증이나 의료보험증이 있어도 도장이 없으면 소용이 없었습니다. 아이 이름으로 개설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모 싸인도 안되고 오직 도장이 필요한 것이죠.

그래서 오늘 큰맘먹고 도장을 팠습니다. 그런데 요새 도장을 어디서 만들어야 될지 감감했습니다. 회사 근처에서 도장을 만들어 주는 간판을 본 적이 없었고, 지식인이나 거기에 물어봐도 속시원히 대답해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동료에게 물어물어, 도장을 판매하는 근처 문방구에 갔습니다.

뽀대나게 좋은 나무로 된 도장을 선택하고, 이름도 한글이 아닌 한자로 파 주었습니다. 생각보다 비싸긴 했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도장보다 훨씬 뽀대 납니다.

CMA
비 정기적으로 들어오는 이러한 돈을 어디에 보관할까 생각하다가, 입출금도 쉽고 하루만 넣어도 이자가 붙는 CMA에 돈을 넣기로 했습니다. 일반 통장은 비록 돈은 적지만 이자가 거의 없고, 적금이나 부금은 이자가 붙지만 일정기간동안 찾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내일은 세뱃돈으로 받은 14만원으로 준희의 첫 거래 통장을 만들어 주려고합니다. 출생신고한 이후에 주택청약종합통장을 만들었고, 늦었지만 도장도 팠고, 첫 거래 통장인 CMA도 만들었는데.. 이제 필요한건 뭐가 있을까요? 남들은 교육 보험도 이야기하던데.. 글쎄요.. 오랫동안 길게 넣는 보험은 제 스타일과 맞지 않아서 펀드로 넣을까 합니다만...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돌이아빠 2010.02.18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료가 적은 인덱스펀드 어떨까요?
    첫 통장이 개설되는거군요^^ 근데 세뱃돈으로 14만원이나~~와웅! 초큼 부럽습니다 ㅎㅎㅎ
    CMA로 하시는건가요? 전 자유적금 통장으로 만들어줬었는데 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멋나미 2010.02.19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돌이 아빠님. 조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인덱스펀드도 고려해 봐야 겠어요~~~. 자유적금 통장도 생각해 보았는데, 적은 돈이고 수시 입출금이 가능해서 CMA가 더 끌렸어요.



올해에 꼭 하고 싶은 것들의 목록을 적어 거실 유리에 포스트잇으로 붙여 놓은게 있습니다. 매번 생각만 하고 실행에 못옮기는 것을 막기 위해서 한 것인데요.  그 중에 하나가 5개월 된 준희에게 주택청약종합통장을 만들어 주는 것이었습니다. 회사일 때문에, 바쁘다는 핑계로, 또 주민등록등본을 떼지 못했다는 핑계로 스스로 미루고 있다가 1월을 허무하게 보낸 것에 한탄하며 2월의 첫날, 바로 실행에 옮겼습니다.

주택청약종합통장은기존의 청약저축, 청약 예금, 청약 부금을 한데 묶어놓은 한마디로 '만능청약통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6월에 출시가 됐는데, 출시 당일날 220만이 넘는 사람들이 만들었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집없는 사람 뿐만 아니라, 집을 여러채 보유한 사람, 세대주가 아닌 사람, 미성년자도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나 아이를 위해 가입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저는 첫 직장생활을 할 때, 선배가 청약저축 통장은 무조건 만들라고 명령(?)을 해서, 청약저축을 가입해서 지금은 7년째 10만원씩 꼬박꼬박 잘 내고 있습니다. 혼자 살 때에는 12평의 임대아파트에서 잘 살았고, 결혼해서 준희가 태어난 이후로는 평생 집걱정 없이 살 수 있는 24평 임대아파트에 살고 있으니, 청약저축의 덕을 톡톡히 본 셈입니다. 아내는 만일을 대비해 지난해 주택청약종합통장이 출시되자 월 5만원으로 가입을 해 놓았구요. 

준희가 스무살이 되는 2030년에는 주택 시장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매월 5만원씩 불입을 할 예정입니다. 제가 청약통장을 꾸준하게 가입해서 많은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나중에도 요긴하게 쓰이길 바래야겠지요..

가입할 수 있는 은행은 기업은행 및 농협,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이구요, 오늘 저는 회사 1층에 있는 우리은행에 가서 가입을 했습니다. 5개월된 아이이기 때문에 부모가 아이 명의로 가입을 할 수 있는데요, 필요한 것이 있습니다. 

주민등록등본, 보호자 신분증, 아이 도장, 그리고 최소 2만원.




통장을 개설 할 때, 아이의 명의로 통장이 발급되기 때문에 도장이 꼭 필요합니다. 저는 도장을 준비해 가지 못해서 애를 먹었는데요.. 아이의 도장을 꼭, 챙겨가시기 바랍니다. 그렇지 않으면 저처럼 고생을 합니다. 이참에 아이가 평생 쓸 예쁜 도장도 하나 만들어 주시구요.

아무튼, 아이의 미래를 위해서 통장을 만들어 줬다는 것에 약간은 뿌듯한 생각도 듭니다. 청약통장은 빨리 가지면 가질수록 유리하기 때문에, 아이가 태어나면 출생신고와 함께 주택청약종합통장을 만드는 것도 잊지 마세요.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