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01 <박쥐>를 이해시켜주실 <친절한 금자씨>계신가요? (2)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로 유명한 박찬욱 감독이 만들었고, 송강호와 김옥빈의 파격(?) 노출씬이 화제가 되었던 박쥐를 오늘 보고 왔습니다. 사실 마눌님은 엑스맨을 보자고 했었는데, 제가 우겨서 박쥐를 보게 됐습니다. 미리 예매를 하고 간 것이 아니라서 별로 기다리지 않고 표를 구하긴 했는데, 제일 앞자리였습니다. 뜨아.. 두시간 동안 목이 아프게 생겼습니다. 더구나 임신한 마눌님은 더더욱 힘들었을터인데..




암튼, 영화를 보고 난 후, 뭐지? 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박찬욱 감독은 제가 좋아하는 영화를 만드는 감독도 아니기 때문에 재미없거나 뭐지? 라는 생각은 어쩌면 당연할 지도 모릅니다. 올드보이도 영화관에서 보지 못했지만, 국제영화제 수상작이었다는 이유로 박찬욱 감독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나 봅니다. 그가 만들면 재밌겠지...

그래서 본 영화가 친절한 금자씨였는데 그닥 재미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친절한 금자씨는 스토리라도 있었는데, 박쥐는 도통 무슨 스토리로 전개됐는지 모르겠습니다. 더구나 신하균을 죽이고 나서부터 스토리 전개는 현실과 환상이 어디까지인지 구분이 되지도 않았습니다. 신하균이 죽었다는거야 아님 살아있다는거야? 그리고 왜 송강호와 김옥빈이 정사를 하는데 가운데 신하균이 왜 끼어 있는거지? 이 부분은 정말 이해하기 힘들었습니다. 다만, 중간중간 지루하다고 느껴질 때마다 웃긴 씬들이 있어서 영화에 몰입할 수 있게는 해 주었지만요... 너무 기대를 크게 해서일까요? 지금 박쥐 영화에 대해 생각나는건 단편의 장면들 뿐입니다.

라여사(출처 : 박쥐 공식 웹사이트)



영화에서 저를 제일 처음 웃기게 만든건 송강호의 재미있는 대사도 아닌, 바로 라여사 김해숙 이었습니다. 단발머리 곱게 한 그녀가 등장했을 때 웃음이 절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미 화제가 된 노출씬은 ... 직접 보시기 바랍니다. (마눌님은 영화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이 송강호의 노출씬이라고 하네요 ㅡ,.ㅡ)

저는 사실 스릴러나 액션, 코믹 영화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언제나 영화에 대한 결론은 재미있다, 재미없다 딱 4단어 인데요.. 박쥐는 기대보다 "재미없다"입니다. 그래서 별점은 3개만 주어도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결혼하고 처음 본 영화 <박쥐>의 허접한 감상평이었습니다.





Posted by 멋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