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새롭게 구입한지 3일정도 됐는데, 윈도우 7이나 자판이 익숙하지 않아 무척 고생하고 있습니다. 이제껏 데스크탑과 윈도우XP를 줄곧 써 왔기 때문인지 불편한게 한 두가지가 아니네요.

우선 윈도우 7은 그래픽이나 출력면에서는 XP보다 훨씬 더 화려하지만, 바탕화면 바꾸는것 하나 조차도 못해서 한시간을 고생하기도 했습니다. 글구 첨에는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서 저장하긴 했는데, 도대체 어디에 저장한 것이며, 내문서나 내컴퓨터 등이 도대체 어디에 붙어 있는지도 찾기 어려웠습니다. 익숙한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사용하다 보면 으레 고생하기 마련인데, 컴터에 관심이 좀 있는 저로 힘이드네요. 많이 공부해야 겠 습니다.

그런데 더 고생하는 것은 윈도 7이 아니라, 노트북 자판이 문제입니다. 제가 산, 아니 와이브로를 개통하면서 받은 노트북 HP 파빌리온 dm1이 11인치 정도밖에 되지않는 것이라서, 노트북에 붙어있는 마우스패드 때문에 글쓰는 것이 무척 힘듭니다. 더구나 이 놋북의 스페이스 바가 짧아서 평상시 오른손으로 스페이스바를 사용하게 되면 커서가 막 이동해 버립니다.

글빨을 받아서 막 치려는데 어느 순간 커서가 이상한 데로 가 있어서, 마우스로 다시 움직이고.. 또 치다보면 문장 중간으로 커서가 가버리고... 그래서 지금은 왼손으로 스페이스 바를 누르는 덕에 오타도 많이 나고 시간도 많이 걸립니다. 그렇다고 커서가 이동하는 것을 해결한 것도 아닙니다.

익숙한 것을 바꾸는데에는 불편을 감수해야 하고, 시간도 많이 걸립니다. 이것도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 지겠지요?
Posted by 멋나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iveREX 2010.02.01 0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우7이 처음에는 어색해도 사용하시다보면 오히려 XP 를 못쓰실겁니다 ^^
    노트북도 금방 익숙해지시겠지만~ 작은 모니터땜에 욱하는 순간이 종종 ㅎㅎ